“디지털 혁명은 규칙에 따라 공동체가 작동하는 그런 사회를 지향한다고 봅니다.”

독자적인 기술로 프로토콘(Protocon) 블록체인을 개발 중인 전명산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의 철학을 온몸으로 체험한 산증인이다. 국내 최초로 ICO에 성공한 보스코인 프로젝트의 주역 중 한 명이기 때문이다.

보스코인 핵심 개발팀이 다시 뭉쳐 프로토콘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그 이름부터 고민을 거듭했다. 프로토콜(Protocol)+이코노미(Economy)+네트워크(Network)를 합쳐 프로젝트 이름으로 정했고, 그래서 코인 이름도 펜(PEN)이다.

전 대표는 “보스코인이 표류할 때 배민호 CTO가 묵묵히 자기 역할을 해줬고, 프로토콘에 합류해서도 기술 개발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한국에서 이런 규모의 블록체인 메인넷을 두 번이나 만들어본 팀은 우리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