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첫 번째 ICO(가상자산공개) 프로젝트 ‘보스코인’의 핵심 멤버들이 소셜인프라테크라는 새로운 기업을 꾸리고 토종 퍼블릭 메인넷 프로젝트 ‘프로토콘 네트워크(Protocon Network)’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프로토콘 네트워크는 프로토콜과 이코노미 합성어다. 프로토콜 기반의 자동화된 디지털 경제를 구축하는 도구라는 의미를 담았다. PBFT 알고리즘을 독자 구현한 미텀(Mitum) 블록체인 기반이다. 토종 블록체인인 미텀은 보스코인 네트워크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오픈소스없이 새로 쓰여진 코드다. 피파이(FeeFi)라는 수수료 교환소 기능을 통해 블록체인의 비싼 수수료와 불편한 사용성 문제를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사 더 읽어보기